[충청투데이 한유영 기자] 광역생활경제권(메가시티) 구축에 정부 차원의 지원이 본격화되면서 충청권 메가시티 추진이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충청권 메가시티 완성을 위한 초석을 놓는 광역철도 사업이 정부의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안(초안)’에 포함된데 이어 범정부 메가시티 지원 협의체가 구성되는 등 충청권 메가시티 구축 호재가 이어지고 있다.

28일 대통령소속 자치분권위원회 등에 따르면 지난 27일 자치분권위원회·국가균형발전위원회는 메가시티 등 초광역 협력으로 지원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범부처 T/F를 공식 출범했다. 앞으로 메가시티 등 특별지방자치단체 도입 가능 지역(광역·기초)을 검토하고 초광역 협력 추진전략 수립, 협력사업과 지역균형뉴딜 연계 등 각종 지원방안 마련을 위한 논의 등이 이뤄진다. 광역협력은 자치단체가 주도하고 정부는 해당 권역별 맞춤형 지원방안을 즉각적으로 강구하는 것을 기본 방향으로 한다. T/F는 이달부터 9월까지 운영하며 범정부 지원방안은 오는 10월쯤 마련될 예정이다. 충청권 메가시티는 지난해 11월 충청권 4개 시·도의 합의에 따라 첫 발을 뗐다. 이후 활발한 논의가 진행되고 있는 영남권에 비해 충청권은 메가시티에 대한 각 지자체의 시각차, 전략마련 지연 등으로 계획에 제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있어왔다.

‘충청권 광역철도’ 사업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안 반영. 충청투데이 그래픽팀.
‘충청권 광역철도’ 사업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안 반영. 충청투데이 그래픽팀.

하지만 오는 10월 정부 차원의 메가시티 지원방안이 마련되면 11월 마무리되는 ‘충청권 메가시티 연구용역’과 맞물려 부족한 지방재정을 확충하고 수도권 집중 현상에 따른 지방소멸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목표를 달성하는데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충청권 광역철도 사업으로 지역간 경계를 좁혔고 정부와 협력 체계도 마련된 만큼 앞으론 충청권 4개 시·도민들의 공감대 형성이 메가시티 완성을 위한 다음단계가 될 것으로 보인다. 경남도의 경우 부산·울산·경남 메가시티 추진을 위한 도민 공감대 확산을 위해 민간협의체를 구성하는등 시·도민의 관심과 참여를 유도하고 있다.

대전시 관계자는 “정부 차원의 범부처 T/F 출범에 따라 앞으로 정부와의 협의 등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라며 “충청권 4개 시·도의 활발한 교류를 통해 선도사업과 분야별 핵심 현안을 구상하는데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허태정 대전시장과 이춘희 세종시장은 29일 ‘충대세 희망도시 포럼’이 주관하는 ‘2021년 메가시티 신춘포럼’에 참석해 광역 기반 충청권에 대한 공감대 형성과 방향성 등을 공유한다. 한유영 기자 yyh@cctoday.co.kr